제목 :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본문 : 시편 23편 1~6절
 말씀 : 길요나 담임목사

 

<본문>  


1.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2. 그가 나를 푸른 풀밭에 누이시며 쉴 만한 물 가로 인도하시는도다
3. 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도다
4.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
5. 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차려 주시고 기름을 내 머리에 부으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
6. 내 평생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반드시 나를 따르리니 내가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살리로다



사람에게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습니다. 돈, 꿈과 야망, 성공욕과 성취욕, 쾌락 등과 같은 것에 이끌리어 살아간다는 것입니다. 우리도 무언가를 추구하며 바쁘고 분주하게 살아갑니다. 그런데 우릴 이끌어가는 것들이 위와 같은 것들이라면 우리 역시 훗날 허탈감에 빠져서 살아갈 것입니다.
시편 23편은 이스라엘의 가장 위대한 왕, 다윗이 노래한 시입니다. 다윗은 흙수저로 태어났습니다(삼상 18:23). 청소년 때까지 3D 업종인 양치는 목동생활을 합니다. 그러다가 왕이 됩니다. 한 마디로 입지전적인 인물입니다.
그런 다윗이 말 못 할 고난에 빠집니다. 아들 압살롬이 반역하고 스스로 왕위에 앉아 아버지 다윗을 죽이려고 합니다. 급히 도망치느라 미처 침소도 준비 못 한 상황입니다. 그래서 어쩌면 풀 위에 누워, 과거 목동 시절의 생각을 떠올리며 이 시를 지었을지도 모릅니다.
하늘이 무너지는 상황에 다윗은 뜻밖의 고백을 합니다.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시 23:1) 다윗은 왕좌를 잃었습니다. 아들도 잃었습니다. 백성들도 잃고, 모든 걸 빼앗긴 상황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이 자기 목자이기에 부족함이 없다고 합니다. 다윗은 도대체 하나님이 어떻게 이끌어 주시길래 그런 말을 할 수 있었을까요?

[1] 진정한 만족을 주신다
다윗은 하나님과 자신의 관계를 목자와 양으로 생각하였습니다. 왜냐하면, 양은 사람과 많이 비슷하기 때문입니다.
양은 시력이 아주 나쁩니다. 사람도 자신의 앞 길에 무슨 일이 닥칠지 보지 못합니다. 양은 가장 연약한 동물이고, 심지어 빨리 도망치지도 못합니다. 사람도 아주 연약합니다. 작은 일에도 무너지기 쉽습니다. 양은 겁쟁이인데 심지어 토끼 한 마리가 뛰쳐나와도 놀라서 도망칩니다. 사람도 늘 두려워하는 존재입니다. 양의 특징 중 또 한 가지는 고집이 세다는 것입니다. 사람도 두세 살만 돼도 고집부터 부립니다. 다윗은 ‘내가 바로 양과 같지’ 하면서 하나님이 그런 자신을 어떻게 돌봐 주시는지 목자 생활을 추억하며 생각해 보는 것입니다.
목자는 자기 이름을 걸고 양에게 최선의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애를 씁니다. 양들이 푸른 풀밭에 누워 마음껏 풀을 뜯게 하고, 잔잔한 물가에서 물을 마시게 합니다. 그 결과, 양들은 곧 새 힘을 얻어 건강해집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목자 되신 하나님이 베푸시는 모든 좋은 것의 목표는 바로  “내 영혼을 소생키시고” 즉, 영혼의 만족이라는 것입니다. 사람은 영혼의 만족이 없으면 아무리 돈이 많고, 외모가 멋있고, 지위가 높고, 성공하여도 진정한 만족이 있을 수 없습니다.
가진 것의 여하를 떠나 우리의 마음에 만족이 없다면, 목자 되시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따르고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것이 성경의 진단입니다.
다윗은 지금 모든 걸 다 잃고, 배신당하고, 최악의 상황이지만, 목자이신 하나님이 함께 하신다고 합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전적으로 따르고 있기에 그의 영혼은 낙심과 좌절에 빠지지 않습니다. 오히려 부족함이 없다고 고백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그의 영혼에 용기와 새 힘을 불어 넣어주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2] 두려움을 없애 주신다
인생의 문제는 결국 두려움의 문제입니다. 다윗은 그 두려움에 대한 해답을 제시합니다.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시 23:4).
양은 가장 연약한 동물입니다. 자기방어능력이 전무합니다.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지역은 어두운 골짜기가 많습니다. 만약 양이 거기 홀로 남겨지면, 얼마 못 가 사나운 짐승의 먹잇감이 되는 것은 백 퍼센트 확실합니다. 하지만, 다행히 충성스러운 목자는 절대로 양을 버려두지 않습니다. 잘 때도 함께 하고 지팡이와 막대기로 쫓아낼 것입니다.
다윗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지나는 것 같은 상황입니다. 당장 어디선가 아들 압살롬의 군대가 치고 들어올지 모릅니다. 두렵습니다. 하지만, 그 두려움을 극복합니다. 신실한 목자이신 하나님이 지금 함께 해주심을 믿기 때문입니다.

[3] 평생 그리고 영원히 함께 하신다
세상에는 믿을 것이 없습니다. 다윗만큼 뼈저리게 체험한 사람은 없습니다. 아들이 왕좌를 빼앗고, 아버지가 죽이겠다고 합니다. 그러나 다윗에게는 한 가지 확신이 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만은 평생 그리고 영원히 함께 하신다는 믿음입니다. “내 평생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반드시 나를 따르리니 내가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살리로다”(시 23:6)
하나님은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도 그렇게 해 주십니다. 하나님은 목자 없는 양같이 방황하는 우리를 위해 그 아들 예수님을 보내주셨습니다.
예수님을 믿고 받아들이면, 그분이 우리의 목자가 되어 구원의 은혜와 모든 선한 축복을 지금부터 영원까지 우리에게 베풀어 주실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