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한 사람을 부르시는 하나님
 본문 : 사도행전 8장 26~40절
 말씀 : 길요나 담임목사

 

<본문>  


26. 주의 사자가 빌립에게 말하여 이르되 일어나서 남쪽으로 향하여 예루살렘에서 가사로 내려가는 길까지 가라 하니 그 길은 광야라 
27.  에디오피아 사람 곧 에디오피아 여왕 간다게의 모든 국고를 맡은 관리인 내시가 예배하러 예루살렘에 왔다가 
28. 돌아가는데 수레를 타고 선지자 이사야의 글을 읽더라 
29. 성령이 빌립더러 이르시되 이 수레로 가까이 나아가라 하시거늘 
30. 빌립이 달려가서 선지자 이사야의 글 읽는 것을 듣고 말하되 읽는 것을 깨닫느냐
31. 대답하되 지도해 주는 사람이 없으니 어찌 깨달을 수 있느냐 하고 빌립을 청하여 수레에 올라 같이 앉으라 하니라 
32. 읽는 성경 구절은 이것이니 일렀으되 그가 도살자에게로 가는 양과 같이 끌려갔고 털 깎는 자 앞에 있는 어린 양이 조용함과 같이 그의 입을 열지 아니하였도다 
33. 그가 굴욕을 당했을 때 공정한 재판도 받지 못하였으니 누가 그의 세대를 말하리요 그의 생명이 땅에서 빼앗김이로다 하였거늘 
34. 그 내시가 빌립에게 말하되 청컨대 내가 묻노니 선지자가 이 말한 것이 누구를 가리킴이냐 자기를 가리킴이냐 타인을 가리킴이냐
35. 빌립이 입을 열어 이 글에서 시작하여 예수를 가르쳐 복음을 전하니 
36. 길 가다가 물 있는 곳에 이르러 그 내시가 말하되 보라 물이 있으니 내가 세례를 받음에 무슨 거리낌이 있느냐 
38. 이에 명하여 수레를 멈추고 빌립과 내시가 둘 다 물에 내려가 빌립이 세례를 베풀고 
39. 둘이 물에서 올라올새 주의 영이 빌립을 이끌어간지라 내시는 기쁘게 길을 가므로 그를 다시 보지 못하니라 
40. 빌립은 아소도에 나타나 여러 성을 지나 다니며 복음을 전하고 가이사랴에 이르니라



1645년 영국의 크롬웰은 1표차로 통치자가 되었습니다. 1649년 찰스 1세 영국 왕은 1표차로 처형당했습니다. 1776년 미국은 1표차로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되었고, 1868년 앤드류 존슨 미 대통령은 1표차로 탄핵 소추를 면했습니다. 1875년 프랑스는 1표차로 왕정을 공화정으로 바꾸었고. 1923년 아돌프 히틀러는 1표차로 나치당을 장악했습니다. 역사를 뒤바꾼 사건들을 보면 1인의 중요성을 볼 수 있습니다.

복음에 있어서도 1인의 중요성은 간과할 수 없습니다. 아담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인류가 죄의 저주 아래에 놓였습니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 한 분 때문에 인류는 믿음으로 구원받는 은혜를 누리게 되었습니다. 
오늘 본문에서 한 사람을 부르시는 하나님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십니다.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제자 삼으라 말씀하십니다. 

이 말씀 따라 순종하며 나아갔어야 했는데, 예루살렘 교회의 폭발적인 부흥으로 인해 오히려 복음이 예루살렘 교회 밖으로 나가지 못하는 상황이 됩니다. 그러자 하나님은 “스데반의 순교”라는 방아쇠를 당기십니다. 그래서 교회가 흩어집니다. 흩어진 사람들은 퍼져 나갑니다. 그중에 빌립은 사마리아 성으로 가게 됩니다. 

이곳에서 하나님은 빌립을 통해 역사하십니다. 사마리아를 구원하십니다. 빌립의 전도와 기사와 이적으로 수많은 사람이 예수를 믿게 됩니다. 병자들도 치유함을 받습니다. 8절 말씀에 보면 “큰 기쁨”이 있다.라고 말씀합니다. 심지어 사마리아 성에서 마술 행위로 “큰 자”라고 부르던 마술사 시몬도 하나님의 능력에 놀라 빌립을 따르는 영적 쾌거도 일어납니다.
이 정도의 역사가 일어났다면 교회를 짓고, 목회를 시작하고, 지역과 영혼을 섬기는 사역을 감당해야 합니다. 그러나 오늘 본문 26절 말씀에 보니 하나님의 뜻은 그것이 아니었습니다. 빌립에게 전혀 엉뚱해 보이는 말씀을 하십니다. “일어나 광야로 가라!”. 사마리아 성의 부흥으로 말미암은 수많은 영혼들을 돌봐야 합니다. 그것이 아니라면 더 많은 사람을 예수께로 인도할 수 있는, 많은 사람이 있는 곳으로 가야 합니다. 그런데 광야로 보내십니다. 이해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그러나 빌립은 순종합니다. 27절 말씀입니다. “일어나 가서 보니...” 가라는 말씀에 대한 전적인 순종의 모습을 보입니다. 

빌립이 순종하여 광야로 나아갔을 때에 광야에서 내시를 만납니다. 빌립은 복음을 설명하고, 내시는 복음을 받아들이며 그 자리에서 세례를 받습니다. 특별히 내시는 이사야서의 “고난받은 종”이 누구인지 물어봅니다. 빌립은 그 말에 대답하며 예수님을 소개합니다. 빌립은 예수님을 믿겠다고 고백하며 구원의 역사가 일어납니다.
오늘 교회 나오신 여러분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여러분이 오늘 이 자리에 나올 수 있었던 것은 누군가가 여러분을 향해 일어나 가라라는 말을 전했고 그 말에 반응하여 나온 것입니다. 복음에 순종하며 반응할 때 구원의 역사가 일어남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빌립을 광야로 이끄신 것처럼 하나님은 우리를 구원의 길로 나아오게 하시기 위해, 누군가를 보내시고, 복음을 듣게 하셨습니다. 다양하고 수많은 방법을 사용하셨습니다. 어떤 분은 불신 남편을 만나 죽을 고생하다가 남편을 교회로 인도했을 수 있습니다. 어떤 분은 자존심 버리고 다가갔을 수 있습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은혜요 사랑입니다. 하나님은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을 지극히 사랑하십니다. 창세전부터 계획하셨고, 태어나게 하셨고, 때가 되어 부르신 것입니다.
 
39절 말씀에 보면 세례를 베푼 후 빌립은 성령에 의해 이끌려 사라집니다. 내시는 기쁘게 길을 가게 됩니다. 빌립은 또다시 전도의 사명을 감당합니다. 머무르지 않습니다. 나그네의 삶, 유목민의 삶을 살아갑니다. 내시는 세례 후 스스로 기뻐하며 본국으로 돌아갑니다.
우리도 은혜받은 이후 스스로 기쁘게 신앙생활의 길을 가야 합니다. 이 내시는 훗날 그로 인해 에디오피아에 복음을 전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결과 기독교가 국교화가 됩니다.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의 역사입니다. 한 사람을 부르시기 위해 빌립을 보내시고, 구원을 베푸시며, 온 나라를 구원케 하시는 하나님의 역사입니다.
오늘 신앙생활을 하시는 성도님들 그리고 교회에 처음 오신 분들이 어떤 영적 거인이 될지 모릅니다. 어떤 영적 잠재력을 갖고 있을지 모릅니다. 주님께 쓰임 받는 분들 되시기 바랍니다. 그래서 가정을 구원하고, 일터에서 만나는 사람을 구원하고, 주변을 살리길 바랍니다. 

우리 하나님은 한 사람을 귀히 여기시고 부르시는 하나님이십니다. 믿음으로 감사로 나아가고, 한 사람을 부르시기 위해 우리를 사용하고자 하실 때 “아멘”으로 순종하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길 바랍니다.